​'거품' 논란에 몸값 낮춘 카카오페이…공모가 최대 6000원↓

신병근 기자입력 2021-08-31 17:59:13
상장절차 재돌입…최대 시총 11조7330억원 예상

자료사진. [사진=카카오페이 제공]

금융당국으로부터 공모가 '정정'을 지시받은 카카오페이가 몸값을 낮추고 재차 상장 절차에 돌입한다. 카카오페이는 31일 공모가 희망 범위를 최대 6000원 낮춘 정정 증권신고서를 당국에 제출했다.

이번 새 공모 희망가는 6만~9만원으로 애초 제시한 6만3000~9만6000원보다 3000~6000원 낮췄다. 이에 따른 공모 예정 금액은 최대 1조200억~1조5300억원이다. 상장 후 최대 시가총액은 12조5152억원에서 11조7330억원으로 줄었다.

카카오페이는 정정 전 증권신고서에서 기업가치 산정 시 비교 대상으로 미국 페이팔과 스퀘어, 브라질 파그세구로 등 외국 금융 플랫폼 기업 3곳을 제시했다. 이번 정정신고서에는 페이팔과 스퀘어 2곳이 빠졌다.

대신 비교 대상에 브라질 핀테크 기업 스톤코(StonceCo)와 미국 인공지능(AI) 대출 플랫폼 업스타트홀딩스 2곳이 새로 들어갔다. 카카오페이는 다음 달 29~30일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확정하고 10월 5~6일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상장 날짜는 10월 14일로 예정돼 있다.

카카오페이는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최초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한다는 계획은 기존대로 유지할 방침이다. 상장 주관사는 삼성증권, JP모건, 골드만삭스증권, 대신증권이다. 인수회사로는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가 추가됐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금호산업
  • 하나금융투자
  • 우리은행_셀럽
  • 동아쏘시오홀딩스
  • 삼성증권
  • SC제일은행
  • sk
  • 삼성화재
  • 삼성바이오로직스
  • 종근당
  • KB손해보험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한국증권금융
  • 하나카드
  • 기업은행
  • 컴투스
  • 농협금융지주
  • 현대중공업
  • KB증권
  • KB국민은행
  • kb금융그룹
  • 대구광역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