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가계 신용위험 빨간불…은행권 "더 깐깐한 대출 실행"

신병근 기자입력 2021-10-18 13:18:00
한은 "코로나19 장기화 취약차주 소득개선 지연"

자료사진. [사진=픽사베이 제공]

 올해 4분기 가계 신용 위험이 더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출 리스크를 줄이려는 은행권은 관련 심사 문턱을 더 높일 방침이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국내 은행이 예상한 4분기 신용위험지수는 20으로 3분기(10)보다 10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가계의 지수가 3분기 6에서 4분기 18로 12포인트나 뛰었다. 중소기업(24→21) 신용위험지수는 약간 낮아졌다.

한은은 이에 대해 가계 신용위험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취약차주 소득개선 지연 우려, 대출금리 상승 등에 따라 3분기보다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소기업 관련 지수는 3분기 보다 낮아졌다 해도 일부 취약업종, 영세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상환 능력 회복이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계했다.

은행들은 4분기 대출태도에서 -12의 지수를 보여 3분기(-15)보다 3포인트 높아졌다. 여전히 음(-)의 값을 보인 것은 4분기에 대출 심사조건을 강화하거나 대출 한도를 낮추는 등의 방식으로 대출을 조이겠다는 행보로 해석된다.

한은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 움직임 등의 영향으로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가계대출에 대한 은행의 태도가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출수요 지수는 3분기 27에서 4분기 12로 낮아졌지만, 여전히 양(+)의 값으로 수요 증가세는 이어지고 정도만 약해질 것으로 조사됐다. 한은은 주택자금 수요가 보합 수준에 머물고 일반자금 수요는 연 소득 이내 신용대출 한도 축소 조정, 대출금리 상승 우려 등에 감소할 것이라는 예상했다.

또 저축은행 등 비은행 금융기관 대상의 설문조사에서는 은행권과 마찬가지로 4분기 신용 위험이 커지고 대출태도는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한은은 신용위험, 금융기관 대출태도, 대출수요에 대한 응답을 가중평균해 100과 -100 사이 지수를 산출하고 있다. 지수가 양(+)이면 '완화' 또는 '증가'라고 답한 금융기관 수가 '강화' 또는 '감소'보다 많다는 뜻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5일부터 28일까지 203개 금융기관 여신 총괄책임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하나금융그룹
  • 금호산업
  • 하나금융투자
  • 녹십자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_1
  • 현대해상
  • 부영
  • 우리은행_직장인셀럽
  • 우리은행_우리아이계좌조회
  • KB금융지주
  • 현대캐피탈
  • 우리카드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